깨졌다... 주절거림



서로 알게된 지는 일년반, 사귄지는 일년이 좀 넘은 지금, 우리는 깨졌다.
언제는 그렇지 않겠냐만은, 이별은 언제나 갑작스럽게 찾아온다. 이번에도 그랬고.
그나마 안도할만한 사실은, 이것이 첫 이별이 아니고 예전에 아주 가슴아픈 이별을 한 후론 나 자신이 많이 덤덤해졌다는 것. 
그래서 그런지 아직 그렇게까지 마음이 아프진 않다. 완전히 아프지 않다고 한다면 거짓말이겠지만, 생각보다 덤덤하다. 
작년의 나 자신의 선택에 후회가 된다는 말에 아는 동생이 그래도 이 인연을 통해서 배운 게 있을거라고 말했지만 글쎄.
어차피 깨지면 남보다도 못한 사이가 되는 게 연인이니까. 
터닝포인트라고 말했다. 아는 동생은. 여러가지 모든게 다 겹쳐서 지금이 인생의 터닝포인트일거라고.
그래서 아마 조만간 나도 선택을 해야할 것 같다. 앞으로 어떡할지. 

이렇게 스스로를 바쁘게 만들다보면 아마 더 무디어지지 않을까 싶어. 

1 2 3 4 5 6 7 8 9 10 다음